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지능의 사생활
9788901150970
13,500원
코스모스
9788983711892
16,650원
코스모스
9788983711540
35,100원
건축공사표준시방서
9788962255225
76,500원
토종 농사는 이렇게
9791188375073
18,000원
텃밭 가꾸기 대백과
9788998282707
31,500원
에너지와 기후변화
9791158082048
21,340원
9788949705095 637
종의 기원
국내도서 > 과학 > 과학의 이해

종의 기원

찰스 다윈 지음, 송철용 옮김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2009년 02월 01일 출간 정가 12,000원 페이지 656 Page

종의 기원에 대한 학설 진보의 역사적 개요 11
머리말 22

제1장 사육과 재배 하에서 발생하는 변이 27
1. 변이성(變異性)의 원인 / 2. 습성과 모든 기관의 사용 및 불사용의 효과 및 상관변이와 유전 / 3. 사육변종의 형질, 종과 변종을 구별하는 어려움, 하나 또는 그 이상의 종에서 생기는 사육변종의 기원 / 4. 집비둘기의 종류 및 그들의 차이와 기원 / 5. 옛부터 시행되어온 선택의 원리와 그 작용 / 6. 무의식적인 선택 / 7. 인간의 선택력에 유리한 여러 사정

제2장 자연 상태에서 발생하는 변이 60
1. 개체의 차이 / 2. 의심스러운 종(種) / 3. 널리 분포해 있고 분산성이 높은, 보편적인 종이 더 많이 변이한다 / 4. 어떤 나라에서도 큰 속의 종은 작은 속의 종보다 빈번하게 변이한다 / 5. 큰 속은 대부분 서로 매우 밀접하지만 불평등한 관계를 가진다는 점, 또 분포구역이 한정되어 있다는 점에서 변종과 유사하다 / 6. 요약

제3장 생존경쟁 79
1. 넓은 의미에서의 생존경쟁이라는 용어 / 2. 기하급수적인 증가율 / 3. 번식을 방해하는 성질 / 4. 생존경쟁에서의 모든 동식물의 복잡한 관계 / 5. 생존경쟁은 같은 종의 개체 사이 및 변종 사이에서 가장 치열하다

제4장 자연선택 또는 적자생존 95
1. 자웅선택 / 2. 자연선택 또는 적자생존에 대한 설명 / 3. 개체간의 상호교잡에 대하여 / 4. 자연선택을 통해 새로운 형태를 만드는 데 유리한 환경 / 5. 자연도태에 의한 절멸 / 6. 형질의 분기(分岐) / 7. 형질의 분기와 소멸을 통해 공통 조상의 자손에게 미치는 자연선택작용의 효과 / 8. 체제가 진보하는 정도에 대하여 / 9. 형질의 집중 / 10. 이 장의 내용 요약

제5장 변이의 법칙 146
1. 자연선택에 의해 지배되는 모든 부분의 사용 및 불사용의 작용 / 2. 풍토화 / 3. 상관변이(相關變異) / 4. 성장에 대한 보상과 절약 / 5. 수가 많고 발육이 불완전하며 조직이 열등한 것은 쉽게 변이한다 / 6. 어떤 종에서 지나치게 발달된 부분은 유연종(類緣種)의 같은 부분에 비해 고도로 변이하려는 경향이 있다 / 7. 종의 형질은 속의 형질보다 변이하기 쉽다 / 8. 2차 성징은 변이하기 쉽다 / 9. 다른 종 사이에 유사한 변이를 나타내는 것과 한 종의 어떤 변종이 종종 근연종의 어떤 형질을 나타내거나 옛 조상의 어떤 형질로 회귀하는 것 / 10. 총괄

제6장 학설의 난점 179
1. 이행적 변종이 결여되거나 드문 것에 대하여 / 2. 특수한 습성과 구조를 가진 생물의 기원과 이행에 대하여 / 3. 극도로 완성되고 복잡해진 기관 / 4. 이행의 방법 / 5. 자연선택설의 특수 난점의 여러 가지 예 / 6. 자연선택의 영향을 받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 기관 / 7. 공리설은 어디까지 진리이며, 미(美)는 어떻게 획득되는가 / 8. 요약―자연선택설에 포함되는 형태의 일치와 생존조건의 법칙

제7장 본능 219
1. 가축의 습성 또는 본능의 유전적 변화 / 2. 특수한 본능 / 3. 본능에 적용한 자연선택설에 대한 이론, 중성곤충 및 생식불능의 곤충 / 4. 총괄

제8장 잡종 254
1. 불임의 정도 / 2. 최초 교잡과 잡종의 불임성을 지배하는 법칙 / 3. 최초 교잡 및 잡종의 불임성의 기원과 원인 / 4. 상반적인 양형성(兩形性)과 삼형성(三形性) / 5. 교잡된 변종의 임성(稔性)과 그 잡종 자손의 임성은 보편적이지 않다 / 6. 임성과는 관계없는 종간잡종과 변종간잡종의 비교 / 7. 총괄

제9장 지질학적 기록의 불완전함에 대하여 288
1. 퇴적 속도와 침식의 크기에서 추정된 시간의 경과에 대하여 / 2. 우리의 고생물학적 수집 표본의 빈약함에 대하여 / 3. 다수 중간적 변종이 존재하지 않는 어느 하나의 암층 / 4. 근연종 모든 군(群)이 갑자기 나타나는 것에 대하여 / 5. 이미 알려진 화석층의 최하층에서 근연종의 군이 돌연히 출현하는 것에 대하여

제10장 생물의 지질학적 천이(遷移)에 대하여 319
1. 멸종에 대하여 / 2. 전 세계에서 생물의 종류가 거의 동시에 변화하는 것에 대하여 / 3. 멸종종(滅種種) 사이의 유연관계 및 현생종(現生種) 사이의 유연관계에 대하여 / 4. 현생생물과 비교한 옛날의 모든 생물의 발달 상태에 대하여 / 5. 후기 제3기에 일어난 같은 지역 안에서의 동일형의 천이에 대하여 / 6. 10장과 11장의 요약

제11장 지리적 분포 348
1. 가상적 창조의 단일한 중심 / 2. 흩어퍼짐의 방법 / 3. 빙하시대의 퍼짐 / 4. 남쪽과 북쪽에서 교대하는 빙하시대

제12장 지리적 분포(계속) 379
1. 담수 생물 / 2. 큰 바다 섬에 사는 생물에 대하여 / 3. 큰 바다 섬에 양서류와 육서포유류가 없는 것에 대하여 / 4. 섬의 생물과 그곳에서 가장 가까운 본토의 생물과의 관계에 대하여 / 5. 12장과 13장의 요약

제13장 생물의 상호유연ㆍ형태학ㆍ발생학ㆍ흔적기관 403
1. 분류 / 2. 상사적(相似的) 유사(類似) / 3. 생물을 결합하는 유연의 본질에 대하여 / 4. 형태학 / 5. 발생과 발생학 / 6. 흔적적인, 퇴화한, 또는 발육이 정지된 기관 / 7. 총괄

제14장 요약과 결론 451

부록 자연선택설에 관한 여러 이견들 481

다윈의 생애와 사상 523
Ⅰ. 다윈의 발걸음 525
모험의 꿈 / ‘진화’의 여행으로 / 진화이론을 세우기까지 / 인간 다윈

Ⅱ. 다윈의 진화론 590
진화론과 <종의 기원> / 발생 유전 진화 / 사람이란 무엇인가 / 세계로 향한 시야

다윈 연보 645

출처 : 알라딘 
저:찰스 다윈
생물 진화론을 내세워서 19세기 이후 인류의 자연 및 정신 문명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오게 한 영국의 생물학자이다. 영국 슈루즈버리(Shrewsbury)에서 의사인 로버트 워링 다윈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할아버지 에라스무스 다윈은 노예제도에 반대하는 진보적 지식인이었으며 다윈과 그의 여자형제들은 어머니와 사별했고, 아버지는 아이들이 혹시 비뚤어질까봐서 심하게 꾸짖거나 하지는 않았다. 이러한 집안의 가풍은 다윈이 어진 성품과 당시로선 자유로운 성공회 신앙을 가지게 하였다. 1817년-1825년 초중등 교육을 받았는데, 초등학교 시절 다윈은 자신의 개성을 살리지 못하는 교육때문에 수업에 집중하지 못했다. 그래서, 교사에게서 심한 욕을 듣기도 했다. 1825년 자유로운 분위기의 에든버러 대학 의학과에 입학해 1827년까지 다니다가 중퇴했다. 그 이유는 아직 마취학이 등장하기 전이라 엄청난 고통을 겪는 환자들의 모습을 보고 의사가 될 생각을 접었기 때문이다. 1827년 아들이 성공회 신부가 되기 바라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케임브리지대학교 신학과에 입학해 1831년에 졸업했다.

하지만 다윈 본인은 교회에서의 사목보다는 생물학에 관심이 많아서, 같은 해 12월 27일 비글이라는 이름의 탐험선을 타고 약 5년(1836년 2월 10일까지) 동안 탐사 여행을 했다.세계 일주 탐험에서 수집한 많은 자료들을 정리하면서, 결과 보고서 작성에 노력. 1837년 다윈은 이른바 "적색 메모장" (Red Notebook)에 최초로 종의 변화에 관한 착상을 기록하였다.

1838년 지질학회 서기에 선출되었다. 1839년 1월 훌륭한 조수이자 외사촌인 엠머 웨지우드와 결혼 후, 탐구 여행에 관한 보고서를 출판하는등 활발한 학문활동을 했다. 도자기 공장을 운영하는 엠마의 집안과 다윈의 집안 모두 부유했기 때문에,다윈은 학자로서의 연구활동에 집중할 수 있었다. 1842년 생물계에 관한 최초의 연구서 『산호초의 확산과 그 구조』를 발표했으며,같은 해에 종의 발생에 관해 착상했다. 1844년 『화산도의 지질학적 관찰』을 출판했고, 1846년 비글호 탐험에서 얻은 자료를 바탕으로 『남미의 지질학적 관찰』을 발표했다.

역:송철용
중앙대학교 대학원 생물학과 석·박사과정을 졸업했다.(이학박사) 중앙대 의과대 및 자연과학대 생명과학과 교수, Balyor College of Medicine 교환교수였으며 Harvard Medical School 연수를 마쳤다. 중앙대 자연과학대학장을 역임했으며 한국미생물학회,한국유전학회,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자문위원을 지냈다. 중앙대 명예교수이며 2004년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생명과학』, 『대학미생물학』, 『대학미생물학』, 『생물학실험』, 『생물학』등이 있으며 논문으로는「간흡충 성충의 마우스 복강 내 주입에 관한 실험적 연구」,「담수어중의 총수은함량에 관한 연구」,「경기도지방의 충류감염실태에 관한 조사」 등이 있다.

출처 : 예스24 
진화론의 아버지 찰스 다윈
다윈은 뉴턴, 갈릴레이와 함께 인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3대 과학자로 손꼽힌다. DNA의 이중(二重)나선 모델을 발견해 1962년 노벨상을 받은 제임스 왓슨은 다윈을 다음과 같이 극찬했다. “그는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이다. 내 어머니보다 더 중요하다. 그가 없었다면 생명과 존재에 대해 어떻게 알 수 있었을까!”
어린 시절 다윈은 탐구심이 강한 아이였다. 초등학교에 다닐 때에도 학업보다는 곤충, 새 관찰에 더 열중했다. ‘포코크란테(한눈만 파는 아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였다. 의사가 되기 위해 에든버러대학에 들어갔으나 도중에 그만 두고 박물학만 파고들었다. 실망한 아버지는 아들을 성직자로 만들기 위해 케임브리지대학에 보냈다. 그러나 다윈은 대학에서 자연사(自然史)를 평생의 학문으로 선택한다.

다윈과 비글호, 역사적 항해의 시작!
1831년 12월 27일, 영국 해군 측량선 비글호는 마침내 플리머스항을 출항한다. 이 비글호가 뒤에 진화론 확립자 다윈, 진화의 섬 갈라파고스 제도와 나란히 과학사에서 가장 유명한 배가 되리라고는 당시에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다.
비글호에는 22세 젊은 박물학자 다윈이 타고 있었다. 동경하는 남아메리카를 향하여 항해하는 배 위에 서서, 그는 겨울바다를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훔볼트의<남아메리카 여행기>를 읽은 뒤로 동경해 마지않던 남반구 여행에 설레는 마음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다윈은 이 5년간의 역사적 항해 동안 남미와 대서양?태평양?인도양을 넘나들며 수많은 동물?식물을 채집하여 연구했다. 갈라파고스 제도에서는 종의 기원에 대한 문제 해명의 극적인 영감을 얻었다. 6400킬로미터의 항해와 3200킬로미터의 도보여행, 다윈은 신대륙에 대한 ‘도전정신’을 강하게 불태웠다. 그는 명민한 과학자였을 뿐만 아니라 강인한 탐험가였다.
영국으로 돌아와 <비글호 항해기>를 출판한 뒤 20여 년 동안, 진화론을 입증할 방대한 증거와 자료들을 수집했다. 모든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1859년 세계를 뒤흔든 <종의 기원>이 탄생한다. <종의 기원>은 마르크스<자본론>, 프로이트<꿈의 해석>과 함께 인류사에 엄청난 영향을 끼친 책으로 꼽힌다. 마르크스와 프로이트 이론은 현대에 와서 일부분 상처 입기도 했으나, 다윈 이론은 오늘날에도 그 가치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세계는 지금 진화론 열풍!
지금 세계는 다윈으로 술렁이고 있다. 2009년은 다윈 탄생 200주년이자 <종의 기원> 출간 150주년이 되는 기념비적 해이다. 세계 각국에서는 다윈을 기념하고 재조명하는 행사가 연이어 열리거나 계획되고 있다.
뉴욕 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린 다윈 탄생 200주년 기념전에는 40만 명이라는 거대인파가 몰렸다. 이 전시는 7개국 20개 도시를 돌아 2009년 영국 자연사박물관에서 끝을 맺는다. 미국 애팔래치아대에서는 학자 13명이 ‘기원의 기원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2009년 4월까지 강연한다. 프랑스 툴루즈 박물관은 2009년 2월 10일부터 다윈 기념주간을 갖고 ‘진화와 의학’을 주제로 학술회의를 연다.
기독교계도 진화론과 창조론의 ‘화해’분위기를 싹틔운다. 영국 성공회는 “다윈을 오해하여 그에게 잘못된 대응을 한 것을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그레고리안대와 미국 노터데임대는 바티칸의 후원으로, ‘종의 기원’을 논의하는 국제학술회의를 2009년 계획 중이다. “이데올로기를 배제하고 과학적으로 진화론을 논의하기를 원했던 다윈의 뜻에 맞는 학술대회가 될 것”이라고 한다.
자연선택이냐 신의 개입이냐는 문제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논란거리다. 동덕여대 장대익 교수는 “인간생명과 진화에 대한 논의가 최근 관심을 끄는 이유는, 사람들이 자신이라는 존재가 어떻게 성립되었는지, 앞으로 어떤 삶을 살아가야 하는지 고민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고 말한다.

생물은 어떻게 진화하였나
<종의 기원>은 1859년 전문 14장으로 출판된 뒤 1872년 1장이 추가되었다. 책의 내용은 생물의 진화를 인위선택과 자연선택설로 설명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인위선택(또는 인위도태)이란 인간이 재배하는 식물이나 가축을 개량하기 위해서 적절한 형질의 생물을 선택하는 것을 말하며, 이와 같이 인간에 의해 변이된 종자는 수대를 거치면서 진화하게 된다.
한편 이러한 변이는 자연계에서도 스스로 발생하는데, 이를 자연선택이라고 한다. 자연계의 생물은 다산(多産)에 의해 서로간의 생존경쟁이 일어난다. 특히 진화에 있어 중요한 것은 동종 개체 간에 일어나는 싸움으로, 극히 작은 변이 차이로도 생존이 결정된다. 즉, 환경에 대하여 유리한 변이를 가진 개체만이 생존하고 그 외에는 도태되는 ‘적자생존’이 일어나며, 이 같은 과정을 거친 생물의 형질변이가 여러 세대를 거치면서 축적되어 진화가 일어난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종의 기원>은 생물의 본능과 습성 등을 다루고 있다.
다윈이 살던 시대에는 ‘존재의 대사슬’이라는 개념이 일반적이었다. 세계는 복잡하고 차원 높은 순서로 창조됐으며, 가장 높은 자리에 ‘인간’, 그 중에서 가장 고귀한 존재는 문명화된 ‘백인 남성’이라는 논리였다. 그러나 다윈은 길게 뻗은 나뭇가지와 비슷한 도표로 진화를 설명했다. 인간은 무수히 많은 생물체와 똑같이, 나뭇가지 중 하나일 뿐이다.

친숙한 천재 다윈
다윈은 역사상 유명한 과학자들 중에서도 대중에 무척이나 친숙한 인물이다. 성격과 인품은 물론이고, 사람들을 주눅 들게 만드는 다른 ‘천재’들의 이론과는 달리 다윈의 이론은 누구나 쉽게 이해할 정도로 명쾌하다. 이론뿐 아니라 그의 삶을 봐도, 다윈이라는 인물은 친근하게 다가온다. 적성에 안 맞아 에든버러의대를 중퇴하고 쓸쓸하게 고향에 돌아왔다. 원인 모를 질병으로 일생동안 고생하기도 했다. 머리를 싸매고 밤낮을 연구해도 풀지 못한 문제가 있었는데, 어느 과학자에게서 명쾌한 해답이 담긴 편지를 받고는 자신에게 실망하고 좌절하여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처럼 평범해 보이는 다윈이었지만, 누구보다도 강렬한 열정과 호기심 그리고 우연히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결단력을 갖추고 있었다. 그리하여 비글호 탑승이라는 하늘이 준 기회를 놓치지 않아 결국 ‘진화론 확립’이라는 ‘혁명’을 이룰 수 있었다.

생물학 사상학의 혁명
<종의 기원>은 생물의 진화론을 확립시킨, 생물학은 물론 사상학적으로도 획기적인 기준을 세운 고전이다. 당시에도 종(種)이 진화한다는 생각은 새로운 것은 아니었으나, 다윈은 자연선택이라는 진화 메커니즘을 주장하고, 나무에서 뻗어가는 가지에 비유해 종 분화를 설명했다. 이 두 도구를 이용해 생명의 변화방식과 다양성을 밝혔다.
다윈의 진화론이 몰고 온 파장은 엄청났다. 신에 의한 창조설이 일반론으로 받아들여지던 시대였기에 종교계는 물론, 다윈의 진화론에 반대하는 기존 학계로부터도 심한 반박을 받았다. 다윈의 오랜 친구들도 등을 돌릴 정도였다. 영국 유명작가 칼라일은 “사람을 원숭이의 친척으로 생각한다”며 비난했다. 비글호 선장이자 오랜 친구인 피츠로이는 “성서의 진리에 어긋나는 괘씸한 주장이다”며 실망을 감추지 않았다. 무엇보다 “하느님의 가르침을 거역하는 못된 궤변”이라는 종교계의 거센 비난은 엄청난 것이었다.
반면 이 신선한 발상의 전환에 열광하는 옹호자들도 속속 생겨났다. “난 정말 바보다. 이처럼 쉬운 설명을 왜 떠올리지 못했을까!” 영국 동물학자 T.H. 헉슬리의 이 탄식은 <종의 기원>의 가치를 단번에 알려준다. ‘다윈의 불도그’로 불린 헉슬리나, 지질학자 찰스 라이엘 등은 다윈을 대신하여 반대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다윈의 ‘혁명’은 첫 출간 뒤 15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현재진행형이다. 뿌리에서 시작해 거목으로 자라 하늘로 뻗은 가지들처럼, 다윈주의는 자연과학은 물론 의학.철학.심리학.문학.경제학 등 수많은 진화론의 잔가지들로 자라 쑥쑥 뻗어나가고 있으며 그 성장을 멈추지 않고 있다.
출처 : 알라딘 
9788949705095
10,8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