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토종 농사는 이렇게
9791188375073
18,000원
피타고라스의 정리 이야기
9788954415446
9,900원
한국의 새소리1
9788996610021
18,000원
건축공사표준시방서
9788962255225
76,500원
괴델 에셔 바흐 - 상
9788972912309
19,000원
KS규격집
9788942914210
16,200원
불가능은 없다
9788934938484
20,700원
9788952210555 932
하리하라의 바이오 사이언스 : 유전과 생명공학 - 세상에서 가장 흥미로운 쇼, 유전의 비밀
국내도서 > 과학 > 생명과학

하리하라의 바이오 사이언스 : 유전과 생명공학 - 세상에서 가장 흥미로운 쇼, 유전의 비밀

이은희 지음
2009년 01월 14일 출간 정가 12,000원 페이지 272 Page

머리말 - 세상에서 가장 흥미로운 쇼, 바이오 사이언스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01 유전의 법칙을 발견하다
DNA, 유전자, 염색체 그리고 게놈
DNA, 생명체의 유전물질로 선택되다
멘델 이후 유전학의 발달
쉬어가는 페이지

02 DNA를 찾아서
서서히 밝혀지는 DNA의 정체
유전물질의 강력한 후보로 떠오른 DNA
왓슨과 크릭, DNA를 그려 내다
왜 이중나선 구조일까?
쉬어가는 페이지

03 염색체, 차별과 차이의 역사
염색체의 발견과 돌연변이
유전자 속에 숨은 질병
우생학, 인류의 미래에 대한 걱정이 낳은 결과물?
쉬어가는 페이지

04 유전자가 약속한 미래
센트럴 도그마에 대하여
유전자 재조합 시대의 도래
유전자 치료, 희망의 메시지인가 절망의 고착화인가
복제양 돌리가 우리에게 전하는 메시지
쉬어가는 페이지

출처 : 알라딘 
저:이은희
교양으로서 꼭 알아야 할 현대 과학의 성과들을 쉽게 설명해주고, 과학 지식이 지닌 이면을 날카롭게 들추어내는 등 과학의 대중화에 앞장서는 생물학자. 1976년에 태어났으며, 1995년 연세대학교 생물학과 입학, 4년 뒤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신경생물학을 전공했다. 이후 고려대 과학기술학협동과정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하리하라’라는 이름으로 다양한 매체와 인터넷 카페 등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하리하라는 인도 신화에서 따온 것으로, 창조의 신 비슈누와 파괴의 신 시바, 그 둘이 등을 맞대고 결합한 상태를 의미한다.

2003년에는 한국과학기술도서상(과기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프레시안에서 「하리하라의 육아일기」를 연재해 여성의 몸에 대한 경험적 지식과 생물학적 지식을 결합시켜 큰 인기를 끌었다. 저서로는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 『과학 읽어주는 여자』, 『하리하라의 과학블로그』, 『하리하라의 과학고전 카페』, 『바이오 사이언스』, 『하리하라, 미드에서 과학을 보다』, 『하리하라의 몸 이야기』등이 있다.

출처 : 예스24 
“하리하라가 들려주는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코드”
45억 년 전부터 각인된 ‘생명의 역사’를 통해
인류의 미래를 움직일 ‘생명과학의 비밀’을 풀어낸다!


‘유전학의 아버지’ 멘델이 1883년 ‘멘델의 유전법칙’을 발견한 이후 인류는 끊임없이 인류 탄생과 유전자의 비밀에 대해 연구해 왔다. 그리고 현재 유전과 생명과학은 현대 사회에서 빼놓을 수 없는 화두가 되었다. 유전과 생명공학은 종교계와 학계에서 끝없는 논쟁거리를 불러일으키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인류의 미래를 이끌어 가야 할 책임을 상당 부분 가지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이에 과학교양서 분야 최고의 인기 스타 ‘하리하라’ 이은희가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유전과 생명공학을 제대로 파헤쳤다.

‘과학 읽어주는 여자’ 이은희가 들려주는 생명과학의 역사와 미래
본명보다 ‘하리하라’라는 필명으로 더 유명한 이은희. 그녀가 ‘유전과 생명공학’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을 다룬 『하리하라의 바이오 사이언스』를 출간했다. 딱딱하고 차가운 현대 과학을 이은희처럼 말랑말랑하고 달콤하게 접근할 수 있는 과학 저술가는 흔치 않다. 저자는 일찍이 신화에서 발견한 36가지의 코드를 생물학적 시각으로 풀어낸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와 현대 과학의 중요한 연구 성과와 그 이면에 드리워진 어두운 그림자를 다룬 『하리하라의 과학 블로그』 등 과학교양서 분야 베스트셀러를 다수 펴냈다. 이 책들로 대중들에게 논리적이고 친절하게 과학을 설명하는 인기 스타가 되었으며 그녀의 전작들은 중·고등학생을 비롯하여 일반 성인까지 다양한 계층의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나 신화, SF소설 등 대중적인 소재로 인문학과 자연과학이 좀더 쉽고 재미있게 결합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는 저자는 “컴퓨터로 움직이는 현대 사회에서 과학은 모든 사람들이 알아야 할 필수 교양”이라며 모든 이들이 ‘과학은 어렵다’는 선입견을 버려야 한다고 강조한다.

DNA감식, 맞춤형 아기, 줄기세포치료제, 유전자변형식품······
전 세계의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유전공학!

황우석 스캔들, 광우병 괴담, 멜라민 파문에 이어 이제는 ‘유전자 조작 식품(GMO,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에 대한 우려가 점차 확산되고 있다. 사람들은 유전자 조작 식품을 안심하고 먹어야 할지 값비싼 비용을 감당하면서 피해야 할지 고민을 한다. GMO가 인류의 최대 고민인 식량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시선과 유전자 조작이라는 부정적인 어감이 주는 두려움 사이에서 갈등을 하는 것이다. 또한 한편에서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신기술이 불치병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적인 기사를 하루가 멀다 하고 접하고 있다.
이렇게 사회적으로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유전자 관련 이슈들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생명과학의 발달사와 기본 개념에 대한 파악이 필요하다. 그래야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스스로 생각하고 그 이면에 담긴 본질을 깨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리하라의 바이오 사이언스』는 유전자와 생명과학에 대한 과거와 현재, 진실과 오해, 본질과 왜곡에 대해서 깊이 있고도 친절하게 다룬 최초의 책이다.
이 책은 현미경의 발명에서 비롯된 세포 발견과 멘델의 유전법칙을 거쳐서 줄기세포와 유전자 재조합까지, 생명과학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루고 있다. 멘델의 완두콩 실험으로 발견한 유전법칙과 염색체의 정체, 왓슨과 크릭이 발견한 DNA의 구조에 대한 설명은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할 생명과학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돌연변이와 유전질환, 우생학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를 통해 독자들에게 유전질환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아닌 잘못된 오해와 편견이 사회적으로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유전자 재조합 시대가 도래하면서 유전자 재조합 식품과 바이러스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 등 그전까지는 상상만으로 가능했던 일들이 현실로 이뤄지게 된 과정과 원리를 말해 준다.

쉽고 재미있게! 독특하고 대중적인 접근!
하리하라만의 말랑말랑하고 쫀득한 과학교양서!

본문 중간 중간에 등장하는 ‘하리하라’s dictionary’는 본문에서 설명이 부족했던 부분을 역사적 사건이나 신문 기사를 통해서 좀 더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코너이다. 예를 들어 유전질환을 설명하는 부분에서는 유럽 왕실에 혈우병을 퍼트린 빅토리아 여왕에 관한 사건을 소개하고, 과거 미국에서 시행되었던 강제 불임시술 사례를 통해 우생학이 남긴 참혹한 결과에 대해 알려 주기도 한다.
각 장의 마지막 부분은 ‘쉬어 가는 페이지’ 코너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서는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 드라마 'CSI', '로앤오더 : SVU', '본즈' 등에 등장하는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에피소드는 각 장에서 다루고 있는 주제와 관련된 것을 선별하여 생명과학에 대해 심도 있게 생각할 수 있도록 했다. 예를 들어 제1장의 ‘쉬어 가는 페이지’에서는 'CSI : 라스베가스' 시즌 5에서 나왔던 에피소드로 난치병에 걸린 오빠에게 제대혈과 골수 등을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태어난 여동생 알리시아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이야기한다. 이를 통해 ‘착상전 유전자 진단(Preimplantation genetic diagnosis, PGD)’과 인공수정에 대한 기본 개념을 설명하고 더 나아가 특수한 목적을 가지고 태어난 생명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를 동시에 생각하게 하는 식이다.

『종의 기원』이나 『이기적 유전자』보다 제일 먼저 읽어야 할 책!
2009년은 다윈 탄생 200주년이 되는 해이다. 다윈과 진화에 대한 서적이 쏟아지고 지식인들의 논쟁은 더욱 가중될 것이다. 그러나 다윈의 『종의 기원』이나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DNA와 유전자에 대한 기본 개념을 알아야만 한다. 저자는 “유전이 바로 생명의 비밀을 밝히는 열쇠이며, 유전의 비밀을 아는 것은 단순히 아기가 어떻게 엄마 아빠를 닮는 모습으로 태어나느냐에 대한 답만을 주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다. 이 책에서 저자는 바이오 사이언스가 오랫동안 감춰 두었던 은밀한 속살을 상당 부분 우리에게 보여 주려고 했다. 하리하라 또는 이은희라는 이름만으로도 그녀가 우리에게 들려줄 바이오 사이언스의 놀라운 세계를 기대하게 만든다. 『하리하라의 바이오 사이언스』는 생명과학 분야의 새로운 고전이 될 것이다.
출처 : 알라딘 
9788952210555
10,8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