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최고의 공부
9788937834110
13,500원
개인주의자 선언
9788954637756
12,150원
9시의 거짓말
9788996268871
10,800원
기후변화 교과서
9788989831709
40,500원
어떻게 살 것인가
9788965132288
12,000원
손석희의 저주
9791195915811
13,500원
대한민국이 묻는다
9788950968847
15,300원
9788958202165 2,147
공부를 넘어 교육으로 - 누스바움 교수가 전하는 교육의 미래
국내도서 > 사회과학 > 비평/칼럼

공부를 넘어 교육으로 - 누스바움 교수가 전하는 교육의 미래

마사 누스바움 지음, 우석영 옮김
2011년 08월 03일 출간 정가 15,000원 페이지 280 Page

추천의 글
한국어판 저자 서문
서문 - 루스 오브라이언

1장 ‥ 조용한 위기
2장 ‥ 이익을 위한 교육, 민주주의를 위한 교육
3장 ‥ 시민 교육: 도덕적·비도덕적 감정
4장 ‥ 소크라테스의 페다고지: 논쟁의 중요성
5장 ‥ 세계 시민
6장 ‥ 상상력 기르기: 문학과 예술
7장 ‥ 궁지에 몰린 민주주의 교육

감사의 글
옮긴이의 글

찾아보기

출처 : 알라딘 
저:마사 누스바움
1947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법철학자, 정치철학자, 윤리학자, 고전학자, 여성학자로서 뉴욕 대학교에서 연극학과 서양고전학으로 학사학위를, 하버드 대학교에서 고전철학으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 후 하버드 대학교 철학과와 고전학과에서 교수직을 시작하여 석좌교수가 되었으며, 1980년대 초에 브라운 대학교 철학과로 옮겨 역시 석좌교수로 재직했다. 현재 시카고 대학교 철학과, 로스쿨, 신학교에서 법학?윤리학 석좌교수로 활발히 강의하고 있다. 그는 학문적 탁월성을 인정받아 미국철학회장을 역임했고, 1988년에 미국학술원 회원으로, 2008년에 영국학술원 해외회원으로 선출되었을 뿐 아니라,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아마르티아 센과 함께 인도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놈 촘스키, 움베르토 에코 등과 함께 미국 외교전문지《포린폴리시》가 선정하는 세계 100대 지성에 두 차례(2005, 2008년)나 뽑히기도 한 그는, 2008년 한국학술진흥재단 주최로 열리는 석학과 함께하는 인문강좌를 통해 ‘감정과 정치문화’라는 주제로 서울대, 고려대, 계명대에서 강연을 진행하며 한국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저서로는 『사랑의 지식(Love's Knowledge)』(1990), 『시적 정의(Poetic Justice)』(1996), 『나라를 사랑한다는 것(For Love of Country)』(1996), 『인간다움의 함양(Cultivating Humanity)』(1997), 『성과 사회 정의(Sex and Social Justice)』(1998), 『선의 허약성(The Fragility of Goodness)』(2001), 『인간다움으로부터의 은둔(Hiding from Humanity)』(2004), 『동물 권리(Animal Rights)』(2004), 『공부를 넘어 교육으로(Not for Profit)』(2010), 『능력 창조(Creating Capabilities)』(2011) 등 다수가 있다.

역:우석영
연구보다는 시서화 창작을 (즉 놀이를) 더 좋아하는 인문사회과학 연구자이자 문필가. 작품의 완성보다는 禪에 관심을 둔 아마추어 서화가. 녹색정치 소식지 《하모니아》의 공동발행인이기도 하다. 연세 대학교, 시드니 대학교 대학원, 뉴사우스웨일즈 대학교 대학원을 유랑하며 사회학, 문학, 철학(세부전공: 창조성의 존재론) 분야의 내공을 쌓았다. 그러나 물리적 시간으로도 심리적 시간으로도 학교보다는 산중에서, 도서관에서, 서재에서 홀로 연마한 독학자에 가깝다. 옮긴 책으로 『살아 있는 민주주의』, 『Not For Profit』(근간), 『Down to the Wire: Confronting Climate Collapse』(근간) 등이 있고, 논문으로 「작가와 독자의 존재론: 사르트르, 바르트, 바슐라르」(영문) 등이 있다.


출처 : 예스24 
세계 100대 지성, 하버드·브라운·시카고 대학 석좌교수, 미국 교육계의 선도자 마사 누스바움,
성장주의와 개발 정책이 외면한 교육의 진실을 말하다
NOT FOR PROFIT, 학교는 시장이 아니다!


한국의 대학 진학률은 80퍼센트에 육박하며 세계 최고를 자랑하고 있다. 하지만 청년 실업자 수는 갈수록 늘고 있으며, 이들 고학력자들이 사회로 진출하는 가장 큰 통로인 기업에서는 오히려 실무형 인재가 모자란다는 불만이 나오기도 한다. 그리고 대학은 여기에 부응하여 실무 중심의 교육을 자처하기도 한다. 취업률은 대학의 주요 평가 기준이 되었고, 그 이전에는 이미 중?고등학교의 진학률이 존재해왔다. 우리의 교육은 그렇게 진학과 취업이라는 상위 단계로 학생을 올리는 역할에서 결코 자유롭지 못하며, 그 자체가 가장 중요한 목적이 되었다.
그렇게 경쟁의 피라미드는 더욱 가팔라지고, 오늘의 한국 사회는 경쟁을 통해 살아남기 위한 거대한 각축장이 되었다. 한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반값 등록금 문제 역시 그 본질은 경쟁 구도에 참여하기 위한 비용의 문제로 볼 수도 있다. 공개적으로 대학을 거부한다고 선언하여 파장을 몰고 온 한 학생의 선언은 교육의 수용자 입장에서 현재의 교육의 효용을 부정한 일이었다. 88만 원 세대로 불리는, 갓 고등교육을 마쳤거나 마치려는 젊은이들은 힘겨운 삶을 겪고 있는 것이 오늘날 한국의 현실이다. 이러한 현실은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미 전 세계적인 문제가 되어가고 있다.
교육 대국 미국의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다. 경제 성장을 위한 도구로 전락한 교육을 비판하는 목소리 가운데 세계적 석학 마사 누스바움이 있다. 그는 하버드, 브라운 대학을 거쳐 현재 시카고 대학의 석좌교수로 자리하고 있는 석학이자 철학자로서,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교육의 문제점을 짚으며 미래 교육의 방향을 선도하는 살아 있는 지성이다. 놈 촘스키, 움베르토 에코 등과 함께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가 선정하는 세계 100대 지성에 두 차례(2005, 2008년)나 뽑히기도 한 그는, 학문적 탁월성을 인정받아 미국철학회장을 역임했고, 1988년에 미국학술원 회원으로, 2008년에 영국학술원 해외회원으로 선출되기도 했다. 20여 권의 저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한국에는 단독저술로 소개된 적이 없지만, 2008년 한국학술진흥재단 주최로 열리는 석학과 함께하는 인문강좌를 통해 ‘감정과 정치문화’라는 주제로 서울대, 고려대, 계명대에서 강연을 진행하며 한국과 인연을 맺고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누스바움의 단독저서로서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이 책 『공부를 넘어 교육으로(Not for Profit)』는 한국뿐 아니라, 성장주의를 따르는 전 세계의 교육 정책이 당면한 문제를 정확하게 짚어내며 교육이 가진 본래의 가치를 되묻는 책이다.
저자가 전하는 교육의 미래는 눈앞에 보이는 개인의 성장이나 국가 경쟁력을 초월한다. 학교는 경쟁의 장이기 전에 더 나은 삶을 준비하는 곳이며, 그러한 삶은 교육 본연의 가치를 깨달을 때 가능하다는 점을 이 책은 말하고 있다.

생존을 넘어 공존으로 가는‘공감의 교육’해법
교육을 살리기 위해서는 인문학의 숨결을 불어넣어야 한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무엇보다 인문교양 교육이 지니는 중요성을 열정적으로 옹호한다. 역사적으로 인문학은 늘 교육의 중심에 있었고, 민주 시민의 자질을 갖추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최근 교육의 목적은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염려스러울 만큼 그릇된 방향으로 치닫고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그렇듯 성장주의 개발 정책이 외면한 교육의 진실을 역설하며, 저자는 앞으로의 교육이 나아갈 바를 이 책에 고스란히 담고 있다. 오늘의 교육을 살리기 위해 무엇보다 교육 현장에 인문학의 숨결을 불어넣지 못한다면 민주주의라는 이념 자체가 심각한 위기에 빠질 수 있으며, 시민 정신의 근본 기초가 흔들려 행복한 사회와 멀어질 수 있음을 설득력 있게 전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모두를 뒤덮고 있는 경제 성장이라는 목표는 교육계까지 잠식하여 그 대열에 동참하기를 강요하고 있다. 교육은 이제 이익을 만들 수 있는 기술 위주의 학문을 중심에 놓고 있으며, 학생들은 교육의 가장 중요한 목표인 권력 비판 능력을 상실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은 미국 역시 다르지 않으며, 인문과 예술 교육에 대한 예산은 심각할 만큼 차감되고 있으며, 학부모들 또한 경제적 부를 쌓을 수 있는 분야에서 자식들이 학문적 성취를 이루기를 원한다. 신흥 경제대국이라 할 수 있는 중국과 인도의 경우는 이러한 양상이 더 노골적으로 과열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전통적으로 인문학과 성숙한 시민 사회에 대한 자존감이 높은 유럽 역시 이와 다르지 않다.

유럽의 인문학 학과들은 미국의 인문학 학과들이 그러하듯, 학부생 전체에게 필요한 인문교양 필수 수업을 제공하는 자신들만의 고유한 역할을 표명함으로써 자신들의 존재 이유를 정당화할 수 없는 것이다. 문을 닫게 되지 않는 경우라 해도 학과들은 이윤 창출에의 기여도가 보다 뚜렷한 다른 학과들에 합병되기 십상이다. 그리하여 이 합병 사태는 합병되고만 학과에게 이윤 창출에 가깝거나 그렇게 보이도록 할 수 있는 자체 요소들을 강조하라는 압박을 가하게 된다. 이를테면 철학과가 정치과학과에 합병되는 경우, 이 사태는 철학과에게 적용 가능도가 높고 ‘유용한’ 영역에 초점을 맞추라고 압박한다. 예컨대 플라톤 연구랄지, 논리와 비판적 사색의 기술이랄지, 삶의 의미에 대한 성찰이랄지 따위(궁극적으로는 젊은이들이 그 자신들과 세계를 이해하려는 시도에서 보다 더 가치 있을 수 있는 것들)가 아니라 기업 윤리 같은 것에 말이다. 오늘날의 유행어는 바로 ‘효과(impact)’이며, 이 말로 정부가 명확하게 의미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경제 효과다. - 본문에서

경쟁과 성장으로 점철되어가고 있는 교육은 이제 소외된 이들, 다른 문화권에 대한 공감 능력을 감소시키며, 전 지구적인 복잡한 문제들을 해결해나갈 우리의 능력을 손상시키고 있다. 이러한 기초적 능력들의 상실로 말미암아 건강한 민주주의, 더 나은 세계에 대한 희망 자체가 위험에 처해 있다.
저자는 교육을 국민총생산의 도구로 환원하려는 노력에 저항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제 학생들이 그들이 속한 나라, 세계의 참된 민주 시민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에 다시 인문학의 숨결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한다.

만일 우리가 인문학과 예술의 핵심적 중요성을 주장하지 못한다면, 그것들은 돈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이유로 이 세계에서 불현듯 사라지고 말 것이다. 인문학과 예술은 단순히 돈 만들기보다 훨씬 더 고귀한 일을 수행할 따름이다. 즉 그것들은 살 만한 가치가 있는 세계를, (타인으로부터) 존경과 (깊은) 공감을 받을 만한 자신들만의 생각과 감정을 지닌 채, 타인을 전인적 인격체로 인식할 줄 아는 능력을 지닌 사람들을, 이성적이며 공감에 바탕한 논쟁을 위해 공포와 의심을 극복할 능력이 있는 나라들을 창조한다. - 본문에서

소크라테스, 타고르, 루소, 페스탈로치, 프뢰벨, 듀이……
교육의 오래된 미래는 페다고지 안에 있다!


지식에 대한 숙달과 기술에 대한 연마도 중요하지만, 교육의 기본은 상상력, 공감 능력, 비판적 사고 능력을 길러주는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인문교양, 예술 교육이 절대적인 중요성을 띤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를 위해 누스바움은 역사적으로 교육의 새로운 장을 연 중요한 사상가들과 교육법을 구체적으로 언급한다. 그중에서도 소크라테스 대화법이라고 할 수 있는 교사와 학생의 밀착된 대화는 오늘의 교육이 인문교양 교육에서 부활시켜야 할 가장 중요한 교수법이며, 이를 위해 철학 수업을 더 늘려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다양한 예시를 통해 주장하고 있다.

상당한 실력을 갖춘 영특한 학생이라 할지라도 인내를 요청하는 훈련 없이 논쟁에 개입하는 방법을 보통은 잘 알지 못하기 마련인 것이다. 여전히 미국에서는 상대적으로 보편적인 그러한 훈련은, [사실] 많은 재능을 [학생들로부터] 요청하며 단순한 대규모 강의들을 통해서는 잘 진행될 수 없다. 학부생들 간에 이루어지는 이러한 종류의 열정적 상호 작용[으로서의 논쟁]은 유럽과 아시아 국가 대부분에서 목격되지 않는다. 그곳에서 학생들은 [대개] 단일 주제를 공부하기 위해 대학에 입학하며, 우선 과제로 인문교양 과목을 수강할 필요가 없다. 또 통례적인 수업은 대규모 강의를 통해서 진행된다. 여기서는 학생의 적극적 수업 참여가 거의 없거나 조금도 없다. 학생이 작성한 작문 숙제에 대한 피드백 역시 거의 없거나 조금도 없다. - 본문에서

유럽에서는 교육의 본질을 고민하는 노력이 장 자크 루소의 역작 『에밀』을 통해 소개되었고, 그 뛰어난 통찰은 지금 더 유용하다. 스스로 주체가 되어 능동적이고 자율적으로 생각하고, 실제적 삶의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를 심어주고, 타인과 동등한 삶 속에서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항해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하게 하는 것은 여전히 교육이 이루고자 하는 이상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에밀』은 스위스 교육가 페스탈로치에게도 영향을 미쳤으며, 그는 당시의 암기 학습과 주입식 교육보다는 공감과 사랑이 교육에 중대하다고 역설하였고 몸소 실천하였다.
이어서 누스바움 교수는 독일의 교육가 프뢰벨이 시도한 놀이를 통한 교육, 미국의 현대 철학자이자 교육학자 존 듀이가 제창한 경험으로서의 교육을 소개하며 일련의 주도적이며 참여적인 교육 철학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인도의 노벨문학상 수상자 타고르 역시 인도에서 다양한 종교와 민족을 수용하는 교육을 중심에 둔 참여형 학교를 설립했지만, 오늘날의 인도는 기술 산업의 숙련자를 배출하는 데 전력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킨다.
또한 저자는 교육은 참여와 앎을 통해 타자에 대한 근원적인 혐오감을 상쇄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하며, 이를 통해 나와 우리에게 속하지 않은 다른 대상을 이기고 극복하고 제거해야 하는 경쟁 구도를 넘어 이해와 조화를 이루는 사회를 만들어갈 수 있다고 말한다. 결국 교육의 목적은 살아남기 위해 인간 유전자에 새겨진 혐오감, 그리고 자기중심적인 유아적 나르시시즘을 벗어나 타자와의 공감과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것이 단순한 생물적 기준을 넘어선 인간으로서의 고귀한 삶이며, 인문학의 존재 이유라는 것이다.

이 책의 원제 “Not for Profit”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저자 마사 누스바움은 “학교는 시장이 아니다”라는 명제를 관통하는 논지를 설파한다. 교육은 더 나은 세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며, 이를 위해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는 시민을 길러내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는 뜻이다. 그가 말하는 내용은 교육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는 오늘날의 한국 사회와도 정확하게 맞닿아 있으며, 나아가 전 세계 교육의 현실과 미래를 모두 포함하고 있다. 그리하여 세계 곳곳의 교육 현장에서 드러나는 근원적 문제와 그것을 해결할 희망을 담은 누스바움의 이 책은 교육을 고민하는 우리에게 하나의 선언문이 될 것이다.
출처 : 알라딘 
9788958202165
13,5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