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1
9791188982974
34,200원
한권으로 읽는 조선왕조실록
9788901047546
16,200원
왕비로 산다는 것
9791164841769
17,100원
로마인 이야기 전15권 세트
9788935659654
219,150원
설민석의 첫출발 한국사 연표
9791195708031
5,400원
혁명의 시대
9788935651764
22,500원
설민석의 삼국지 1
9788933870792
19,800원
9788996649328 192
일본에 고함 - KBS 국권 침탈 100년 특별기획
국내도서 > 역사 > 테마로 보는 역사

일본에 고함 - KBS 국권 침탈 100년 특별기획

KBS 국권 침탈 100년 특별기획 '한국과 일본' 제작팀 지음
2011년 08월 14일 출간 정가 13,000원 페이지 264 Page

추천의 글_한일 관계, 소통의 역사 속에 답이 있다
들어가는 글_친숙하면서도 낯선 조합, 한국과 일본

1장_인연(因緣), 떼려야 땔 수 없는 한국과 일본
소가씨는 누구인가 | 목협만치와 소가노 마치 | 소가씨는 한반도와 일본의 중계자 | 당이 몰고 온 국제 정세 변화 | 백제 멸망 후에도 이어진 인연

역사돋보기 1_다이카개신
역사돋보기 2_백강 전쟁

2장_적대(敵對), 비극적 한일 관계 2000년 역사의 시작
쿠빌라이 칸의 국서 | 여몽연합군이 몰고 온 충격과 공포 | 왜구, 공포를 되갚다 | 조선의 대마도 정벌과 파비각의 비극

역사돋보기 3_가미카제

3장_공존(共存), 공생의 법칙이 평화를 부른다
조선 조정, 왜구에게 벼슬을 내리다 | 불경과 통호(通好) | 왜관의 탄생 | 목면과 구리가 가져온 평화 | 다시 왜란의 시대로

역사돋보기 4_《해동제국기》

4장_변화(變化), 이양선에서 비롯된 조선과 일본의 근대화
동래성의 비극 | 일본의 역사를 바꾼 조총 | 《성학십도》의 이상|일본의 전국통일이 가져온 후폭풍|지혜로 왜구 조총 부대를 섬멸한 조선 의병|서양의 표류민, 미우라 안진과 헨드리크 하멜|《해체신서》와 혼천의의 상이한 운명

역사돋보기 5_다네가시마
역사돋보기 6_나선정벌

5장_대결(對決), 받아들이고 내몰고의 차이가 빚어낸 결과
부산 초량 왜관에 걸린 일장기 | 페리 제독과 흥선대원군 | 일본 내부의 위기, 정한론으로 치닫다 | 일본의 의도적인 도발, 운요 호 사건 | 한반도, 일본에 강제 병합되다

역사돋보기 7_이양선과 흑선 1
역사돋보기 8_이양선과 흑선 2

나오는 글_공존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쓰기 바라며……

출처 : 알라딘 
내용이 없습니다.
“국가 간의 전쟁 역시 우리가 이웃과 다투는 것과 같은 이유로 시작된다.”
_프랑스 사상가 몽테뉴

21세기 정한론, 일본의 속셈을 예측하다!
일본의 도발은 언제쯤 끝이 날까? 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문제로 떠들썩하더니 급기야 2011년 8월, 일본 의원 3명이 울릉도를 방문하겠다고 입국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우리 정부에서는 입국 거부라는 초유의 강경책을 썼고, 3명의 의원은 김포공항에 도착한 지 9시간 만에 돌아갔다. 하지만 일본은 곧이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내용의 방위백서를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벌써 7년 째 독도 영유권을 반복하는 진짜 이유에 대해 국제적으로 분쟁을 일으키려고 하는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지진과 방사능 노출, 장기 집권당의 공백 등 내부적 위기를 맞아 탈출구로써, 19세기 정한론을 주장해 임진왜란을 일으켰던 것처럼 한반도로 눈을 돌리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과연 대결 구도의 한일 역사는 언제부터 시작된 것일까?
《일본에 고(告)함》은 가장 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과의 2000년 역사를 ‘인연, 적대, 공존, 변화, 대결’이라는 5키워드로 집약해 다이카개신부터 국권 침탈까지 끊을 수 없는 한일 관계를 통해 현재와 다가올 미래는 어떠해야 하는지 제시해 준다. KBS 역사스페셜 장영주 책임 프로듀서는 이런 작업이 필요한 이유를 ‘미래에 대한 최소한의 예측을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과거에 반복되었던 일들의 패턴을 기억하고 있으면 앞으로 일어날 일에 더 쉽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말이다. 언제든지 도발할 수 있는 일본을 견제하고, 제대로 대응하려면 잘 알아야 한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한국과 일본의 반복되는 역사를 정리하고, 심층 분석함으로써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예측할 수 있게 해준다.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한국과 일본,
소통의 역사 속에 답이 있다

역사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매우 복잡 미묘한 관계였다. 2000년 동안 전파와 수용, 대립과 갈등, 전쟁과 평화가 수없이 반복해왔다. 그리고 그 주기는 지금도 반복되고 있다.

“원컨대 일본과의 화친을 끊지 마소서.”_신숙주

신숙주가 유언했던 것처럼 일본을 다스리는 방법은 그들과 계속 긴밀하게 교류하는 것이다. 무서운 적(敵)일수록 가까이 두어야 한다는 격언처럼 일본이야말로 잘 살피고, 견제해야 할 대상이다. 일본은 역사적으로 내부의 정치, 경제적인 위기가 고조될수록 그 시선을 외부로 돌려왔다. 그리고 21세기에 들어 초고속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서 일본은 현재 장기 침체의 늪에 빠져 있다. 정치 또한 평균 임기 1년 이상 채운 총리가 없을 정도로 미래를 책임질 정치적인 리더가 공백 상태이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이 내놓은 것이 다름 아닌 21세기 정한론인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이 도발하는 진짜 속셈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그리고 그 답은 한일 관계 2000년 역사적 경험에 담겨 있다.
《일본에 고(告)함》은 고대 일본 문화의 근간이 된 야요이 문화에 영향을 준 도래인과의 인연부터 시작해 국권 침탈까지의 2000년 역사를 다루고 있다. 1장에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한국과 일본의 인연에 대한 것으로 한반도에서 건너간 백제인이 고대 일본 정치의 일인자가 되고, 다이카개신이라는 사건을 추적함으로써 한반도와 왜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음을 설명해준다. 2장에서는 원나라에서 일본 정벌을 시도하면서 여몽연합군의 일본 침략과 그 후유증에 대해 다룬다. 무쿠리고쿠리로 지금까지 인구에 회자될 정도로 그들에 대한 공포는 컸으며 이후 일본은 고려, 즉 한반도에 대해 적대감을 갖게 된다. 3장에서는 공존으로 왜구의 약탈과 침략을 근절시키기 위해 제포에 왜관을 설치하고 해적이 아닌 교역자로 변모하게 하는 시기이다. 이 시기에 조선과 일본은 평화롭게 지냈다. 하지만 곧 평화는 다시 전쟁으로 바뀐다. 4장에서는 조선과 일본의 근대화 과정을 다루고 있다. 강제로 문호를 개방하게 된 이후 적극적으로 서양 문물을 받아들였던 일본과 철저히 쇄국정책을 고수했던 조선을 조명했다. 마지막 5장에서는 대결로써 근대화에 성공한 일본이 조선을 강제 병합시키는 과정을 담고 있다. 특히 일본의 최초 번역 의학서인 《해체신서(解體新書)》와 조선 실학자 홍대용의 혼천의를 비교함으로써 문호 개방 여부가 이후 어떤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또 각 부마다 ‘역사돋보기’를 추가해 일본의 메이지유신만큼 중요한 개혁인 다이카개신(大化改新), 일본이 백제를 돕기 위해 원정군을 보냈던 백강 전쟁, 가미카제(神風)의 어원 등 중요한 역사적 사건을 자세하게 다루고 있어 한일사(韓日史)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나라, 일본
2011년 3월 지진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던 일본에 우리나라 국민들은 자발적으로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 그뿐만 아니라 자원봉사는 물론 물심양면 돕기 위해 애썼다. 이는 이웃의 도리로, 휴머니즘의 당연한 결과였다. 하지만 일본은 우리의 화해 제스처에 찬물을 끼얹었다. 또 여전히 한일 강제 병합 원천 무효 선언, 강제 징병 및 징용, 종군위안부 문제 등 일본이 외면하고 있지만 조속히 해결되어야 하는 핵심적인 사항들이 산재해 있다. 하지만 소통하지 않고서는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없다. 가해자적인 입장에서 역사를 만들어왔던 일본의 경우 지난 한 세기 동안 무력으로 얻은 승리가 영광이었을지 모르지만 책임을 지지 않는 역사는 짐이 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런 문제로 인해 여전히 일본은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나라이다.
일본과의 관계가 항상 적대적이기만 했을까?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한일사는 평화와 대결이 주기적으로 반복되었다. 특히 조선시대 문신이었던 신숙주의 유언대로 한반도의 해안선에 들끓던 왜구들을 근절하기 위해 내놓은 정책은 주효했다. 제포에 왜관을 설치하고 왜구들이 해적이 아닌 상인으로 살아갈 수 있게 길을 열어준 것이었다. 이때 제포, 염포, 부산포까지 삼포를 개항하고 자유롭게 교역했다. 그 결과 조선에는 저팬타운이 형성되고 일본인과 형제처럼 지낼 수 있었다. 일본과 소통하고, 서로 공생의 방법을 모색했기에 가능했던 평화였다.
현대에도 마찬가지이다. 변화하는 국제 정세에 적절히 대응하고, 동북아시아 국가들 간에 긴밀한 유대와 협력을 꾸준히 이끌어내는 것이 미래를 준비하는 길이다. 《일본에 고(告)함》에서는 조선이 척박하고 미개한 나라였던 왜를 어떻게 다루었는지, 신숙주의 유언이 왜 의미가 있는지를 조목조목 밝히고 있다. 그리고 한국과 일본이 미움과 멸시, 애증으로 얽혀 있지만 결코 교류의 끈을 놓을 수 없는 필연적인 관계라는 것 역시 명백하게 밝히고 있다.
결국 문화를 주고받던 이웃에서 국권을 강탈한 원수가 되기까지 소통과 대결의 역사를 밝힘으로써 우리에게는 ‘무조건 물러선다고 평화가 오는 것은 아니’라는 교훈과 ‘독도 영유권 주장’ 같이 정신병처럼 주기적으로 발작 증세를 보이는 일본에는 소통의 역사를 통해서 두 나라가 화합을 이룰 수 있고, 발전적인 관계를 맺을 때 문화적, 경제적으로 큰 성과를 얻었다는 것을 알려준다. 질곡 많았던 한일 관계를 다시 되돌아보게 해주는 책이다.
출처 : 알라딘 
9788996649328
11,7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