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설민석의 첫출발 한국사 연표
9791195708031
5,400원
제국의 시대
9788935651788
22,500원
로마제국 쇠망사 세트
9788937426308
126,000원
사기열전 1
9788937425967
25,200원
서원
9788930100298
72,750원
세계의 역사를 뒤바꾼 1000가지 사건
9788962602050
40,500원
혁명의 시대
9788935651764
20,900원
9791188982981 211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2
국내도서 > 역사 > 유럽사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2

존 톨랜드 지음, 민국홍 옮김
2019년 04월 18일 출간 정가 38,000원 페이지 724 Page

Part 6. “대담해지기까지”
18. 수정(水晶)의 밤 1938년 11월~1939년 3월 11
19. 여우와 곰 1939년 1월~8월 24일 42
- 양차 대전 사이의 독일 64
- 히틀러 치하의 유럽 66
20. “역사상 최악의 대재앙” 1939년 8월 24일~9월 3일 95

Part 7. 무력 사용
21. 서구에서 거둔 승리 1939년 9월 3일~1940년 6월 25일 141
- 서구에서 거둔 승리 185
22. “이긴 사람도 승리가 패배일 수 있다 ”1940년 6월~10월 28일 204
- 지중해 226
23. “세계가 숨죽인 채 바라보고 있었다” 1940년 11월 12일~1941년 6월 22일 243
24. “어두운 무형의 방으로 들어가는 문” 1941년 6월 22일~1941년 12월 19일 293
- 러시아 전선 313

Part 8. 4번째 승마인
25. “지옥이 그 뒤를 따르더라” 1941년~1943년 343
26. 집안 사람들 1943년 397
27. “그리고 땅의 짐승들과 함께” 1943년 4월~ 1944년 4월 446

Part 9. 심연으로
28. 육군의 폭탄 음모 1943년 11월~1944년 7월 21일 477
29. 벌지 전투 1944년 7월 21일~1945년 1월 17일 553
30. “이번에는 자정 5분 전에 항복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 1945년 1월 17일~4월 20일 595
31. 자정 5분 후 “선장은 배와 함께 침몰한다1”9 45년 4월 20일~30일 629

에필로그 676

출처 685
계급표 705
히틀러 연표 706

출처 : 알라딘 
저:존 톨랜드
미국 위스콘신 주 라크로스에서 태어났다. 엑시터컬리지, 윌리엄스컬리지에서 수학했으며 예일드라마스쿨에 다니기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중 미 육군에서 복무했다. 일찍이 극작가의 꿈을 안고 부랑자로 떠돌아다니며 이를 소재로 몇 편의 연극을 썼다. 하지만 단 한 편도 공연작으로 채택되지 못했으며, 작가로 활동한 이후 이 시기를 “한 인간으로서 겪을 수 있는 가장 참담한 실패”의 기간이라 회상했다. 여섯 편의 소설집과 스물여섯 편의 연극 그리고 백여 편의 단편 소설을 썼지만 얻은 것은 [아메리칸매거진]에 실린 한 편의 단편 소설과 165달러의 원고료뿐이었다. 그러던 중 가까스로 [룩매거진]에 비행선에 관한 짧은 글을 기고할 수 있었는데, 이 글은 엄청난 대중적 인기와 함께 그의 경력을 작가에서 역사가로 바꿔놓았다. 주관과 판단을 배제한 채 오직 방대한 인터뷰와 사료에 근거하여 쓰는 그의 역사서는 쉽게 읽히는 몰입감과 함께 역사서술의 모범으로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지독한 순간-진주만과 그 이후』, 『떠오르는 태양?일본 제국의 쇠퇴와 몰락,1936~1945』, 『사투의 전쟁 속에서?1950~1953년의 한국』을 포함한 십여 권의 역사서와 두 편의 소설을 썼고, 1971년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이 책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은 히틀러의 비서와 부하 장군, 장관, 친구, 측근, 친족과 가족을 포함한 200명 이상의 인터뷰와 미공개 일기, 서한, 공식 문서 등 방대한 자료를 사용하여 10여 년의 기간 동안 써내려간 존 톨랜드의 걸작이며, 출간 직후부터 지금까지 히틀러 관련서 중 가장 많은 인용과 판매를 기록한 초 베스트셀러이기도 하다. 히틀러와 관련된 이 정도의 인물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는 우리에게도, 존 톨랜드 자신에게도 다시 돌아오지 않을 기회였다. 히틀러와 제3제국에 열광했거나 혹은 반대했을 이들을 만나며 그는 최대한 히틀러가 과거의 인물인 것처럼, 자신의 선입견을 배제한 채 대하려 노력했고, 이러한 일관성은 가장 방대하면서도 가장 생생한, 그리고 가장 객관적인 히틀러의 역사서를 태어나게 했다. 역사적 인물에서부터 평범한 소시민까지, 이들이 자아내는 압도할 만큼의 이야기가 세계라는 배경과 히틀러라는 인물을 마치 하나의 태피스트리처럼 생생하게 자아낸다.

역:민국홍
서울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시라큐스 대학원에서 국제정치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중앙일보에서 기자생활을 하다 현재 보광그룹 고문으로 재직 중이다. 모바일 게임중독 문제와 치유책을 제시한 『디지털 단식』, 인생항로를 다룬 인류의 대서사시 오디세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오디세이세미나』를 우리말로 옮겼다.

출처 : 예스24 
“지금까지 나왔던 어떤 책들보다 완벽하게
히틀러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 《뉴욕타임스》

가장 완벽한 히틀러의 초상
퓰리처 수상 작가의 10여 년 취재와 집필
이보다 더 생생한 히틀러는 없다!


“역사적 인물로서 히틀러에 대한 이해가 우리의 최종 목적지라면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은 반드시 거쳐 가야 할 필수 경유지다.”
- 이현우(로쟈), 서평가, 한림대학교 교수

이 책,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은 히틀러의 비서와 부하 장군, 장관, 친구, 측근, 친족과 가족, 심지어는 청년 시절의 하숙집 주인까지 200명 이상의 인터뷰와 미공개 일기, 서한, 공식 문서 등 방대한 자료를 사용하여 10여 년의 기간 동안 써내려간 존 톨랜드의 걸작이며, 출간 직후부터 지금까지 히틀러 관련서 중 가장 많은 인용과 판매를 기록한 초 베스트셀러다. 역사서로서의 권위와 함께, 집필을 위해 그가 녹음한 모든 인터뷰는 미의회도서관에 영구적으로 소장되어 있다. 주관과 판단을 배제한 채 오직 방대한 인터뷰와 사료에 근거하여 쓰는 톨랜드의 역사서는 쉽게 읽히는 몰입감과 함께 역사 논픽션의 모범으로서도 널리 알려져 있으며, 톨랜드 역시 1971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권위 있는 저술가이기도 하다.
저자의 이력 역시 심상찮다. 여러 곳의 교육 기관을 전전하고 부랑자로 떠돌다 소설가의 꿈을 꾸었지만 처절하게 실패했던 저자의 이력은, 변변한 학과 과정 없이 부랑자로 떠돌며 미술가의 꿈을 꾼 히틀러의 삶과도 닮아 있다. 그러나 히틀러와 제3제국에 열광했거나 혹은 반대했을 이들을 만나며 저자는 최대한 히틀러를 자신이 몰랐던 과거의 인물인 것처럼, 선입견을 배제한 채 대하려 노력했고, 이러한 일관성은 가장 방대하면서도 가장 생생한, 그리고 가장 객관적인 히틀러의 역사서를 태어나게 했다. 역사적 인물에서부터 평범한 소시민까지, 이들이 자아내는 압도할 만큼의 이야기가 세계라는 배경과 히틀러라는 인물을 마치 하나의 태피스트리(수단繡緞, 여러 가지 색실로 그림을 짜 넣은 직물)처럼 생생하게 자아낸다.

200여 명의 최측근 인터뷰와 10여 년간의 집필
미공개 서한과 일기, 공식문서…
알려지지 않은 ‘팩트’의 향연…
그리고 그것이 보여주는 낯선 모습들


10만 권을 훌쩍 넘는 관련 서적과 수천 권에 이르는 논문들…. 그러나 우리는 히틀러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예를 들어 히틀러의 여성에 대해 이야기하며 우리는 히틀러가 성 불구자였고, 그것이 그를 전쟁광으로 만든 이유 중 하나였다고 종종 이야기한다. 또, 히틀러는 파괴적인 야심을 대중적인 선동으로 감춘 기회주의자이며, 그의 치세는 강력한 비밀경찰의 통제에 의한 것이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과연 그랬을까?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에는 히틀러의 여성 편력에 관한 증언 역시 수록되어 있다. 어릴 때는 여성의 구애에 뒷걸음질 치다 우유통에 빠질 정도로 수줍어했지만, 청년 시절에는 연애의 끝에 동반자살을 기도하기도 했고, 우연히 마주친 여성과 그 여성의 언니까지 합쳐 연애 관계를 형성하기도 했다. 정치인이 된 뒤에는 운전기사와 함께 밤의 거리를 돌아다니며 ‘볼프’라는 가명을 쓴 채 여자들을 쫓기도 했고, 몰래 미술 대학에 가서 모델의 모습을 훔쳐보는 일도 종종 있었다. 히틀러의 마지막 날, 사람들이 가장 인상 깊게 기억하는 일도 에바 브라운과 히틀러의 공개적 키스였다. 근친이 빈번했던 히틀러의 가계답게 사촌 누이와 애매모호한 관계를 형성한 적도 있었고, 공보관 한프슈탱글의 아내인 헬레네에게 청혼을 했다가 차인 과거도 존재했다.
이 책,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에는 이렇듯 우리가 잘 몰랐던 히틀러의 모습이 등장하여 독자를 당황시키는 일이 무척 잦다. 선동과 광기와 통제로 알려진 전쟁 시기조차 독일 국민은 그를 지지했고, 점령지의 국민과 유대인조차 종종 그러했다. 마치 광신도 같던 그의 부하들도 뒤에서는 암투와 견제를 하고 있었고, 그의 반대파들조차 종종 그의 비전에 빠져든 상태에서 반대하거나 반란을 일으켰다. 루스벨트를 포함해 자유의 수호자 같던 해외의 지..
출처 : 알라딘 
9791188982981
34,2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